2006-11-29

 

청와대 앞 정치 조폭 청산 요구


연기함.

2006-11-25

 

Sender Subject Date Size

Angioedema Food Fri Nov 24, 2006 23k
Caden Morris Beware of fake pills Fri Nov 24, 2006 25k

2006-11-24

 

'Zero tolerance' on terror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 정부, `불법ㆍ폭력시위 관용없다'(종합)

정부는 24일 "불법.폭력집단행위에 대해 주동자 뿐만 아니라 적극가담자, 배후조종자까지 철저히 밝혀내 반드시 법과 원칙에 따라 엄단하겠다"며 `무관용'(Zero Tolerance) 원칙을 천명했다.



한말씀 하시지. 자신들이 한 국가 테러 활동에도 `무관용'(Zero Tolerance) 원칙을 천명한다고...

반기문씨도 유엔에서 한 말씀하시지.

그리고 당신들의 테러 조직을 청산하시지!

1999년 성탄절.

최대화 대사는 산타로 분장하고 어린 아이들 앞에서 자신이 여려 나라 말을 한다고 자랑하였다. 근자에 유엔 사무 총장에 당선된 반기문 당시 차관도 외국어를 잘한 것이 그의 당선에 영향을 준것이라는 글이 나왔다.

본인을 살해 하려던 해 본인에게 반기문 차관의 동료 부하 외교관들이 세균 테러를 자행하였을때 를 기준하면... 언어에 재능이 없는 본인으로 서는...

본인이 사용하는 프로그램으로는 다수의 언어를 사용하기 힘들다.

2006-11-22

 

퇴임 1년 남은 것 하고 본인이 하는 조폭 청산과 무슨 관계인가? 외교통상부와 청와대 앞에 가보니 67차

청와대 앞길 - 전에 자해를 하던 조직의 일원이 앞에 나와 서있다. 악수까지 청하며 웃는다. 옆에는 탈랜트에 지망한였었다는 신학생보다 훨씬더 연극을 잘하는 위험 인물이 서있었다. 물론 분주히 말로 위험한 짓을 하며.

외교통상부 정문 앞에 - 폭력배를을 끌고 나와 시비를 걸던 자 (본인의 목을 조르던 자와 한패거리인 자로 시비꾼들을 몰고 나와 지휘하던 자) 가 다시 나와 앞에서 뻔뻔함의 수준을 보이고 돌아 들어간다.

본인에게 욕하고 시비걸것던 자들이 오늘은 여성들에게 친절함의 극치를 보여준다. 보라고 하는 것인지.

반기문이 유엔에 가 있어도 본인에게 살인 조직이 부르셀에서 살인을 하려 하였고 애틀랜타에서는 총영사관을 중심으로 본인에게 접근 죽음의 위협까지 하였다. 물론 그들이 본인 주위에서 활동함을 스스로 크게 알리며.

유엔에 가 있어도 덜 위험 한 것은 아니다. 좁디 좁은 지구일뿐임을 잘알수있게 하는 반기문.

반기문씨 아난 총장은 생물학무기 안전장치 강화 촉구하였다. 한데 당신은 그런 세균 테러를 자행한 조직의 중요 인물이였으니 이를 어찌 해결할것인가? 전과 다름없이 세균 테러를 자행하고도 정치 테러를 자행하고도 유엔에세 세계평화와 인권을 내세우면 당신의 테러 조직의 활동이 안개속으로 사라질 것이라 생각하나? 세균까지 사용하는 테러조직! 소탕해야되! 반기문씨 당신이 몸담은 테러 조직.

노무현 대통령의 심부름꾼이 오늘은 임기 1년남은 퇴임 1년 남은 것을 말한다.

본인보고 어찌하라는 것인가? 대통령직이 무한 인줄 알았나? 왕보다 더한 권력을 가졌다더니 영원한줄 알았나?

본인이 진작 정치테러, 다이아몬드 밀수, 마약, 여자까지 제공하는 조폭 청산하라 하지 않았나? 대통령 임기가 무한 한가? 아직도 1년이 남았으니 분발하여 노무현 대통령은 노길상 같은 세균 테러까지 자행하는 테러 조직원들을 소탕해야 할것이다. 법까지 공부한 노무현 대통령의 대태러 정책이 시간끌기래서야... 어디 민주주의 말하겠는가! 반기문 씨가 유엔 사무 총장이 되면 다 포기 할줄 알았나? 그리고도 민주주의 말하고픈가?

노무현 대통령이 폭력까지 사용하며 소탕하기를 거부한 조폭 조직 본인이 홀로서라도 청산시킨다. 본인이 없어도 언제인가는 시민들이 다 알것이다.

사람이 사람으로서 살수 있는 아름다운 국가가 되기를 바라며.

2006-11-17

 

반기문씨 유엔에 있었다고 테러 탄압 활동을 정지 시켰는가? - 외교통상부와 청와대 앞에 가보니 66차

가는길 김영삼 전대통령을 비하한다. 무슨 목적인가? 노무현 대통령.

09:11 청와대 앞 길에 도착. 지난 수요일 기후 관계로 연기한 청산 요구를 오늘 한다.

전에 개를 두들기던 것을 말하던 자와 키가 큰 용이 주도하게 시비를 걸던 자가 나와 있다. 근처에 있던 3명의 젊은 경찰들을 불러 길을 막는다.

또한 근처에 서있던 본인의 먹을 조르던 노인의 나이 정도로 보이는 자가 말로 시비를 건다. 노무현 대통령이 보편적 인권관에 바탕을 둔 시비걸기이다.

물론 서있던 본인이 중의 해야 할 자가 주위에서 서성거리기도 하였다.

외교통상부로 가는 길 허름하게 위장한 자가 동행을 하다 시피한다.

정부 종합 청사. 일하던 사람이 길에서 욕을 한다. 노무현 대통령의 보편적 인권관을 알리기 위한 행위다.

외교통상부 후문. 긴 방망이를 든 경찰들이 서성인다.

그중 한 명이 본인이 청산요구를 하던 중 다가와 반기문 장관은 떠났다 한다.

참고로 반기문 장관이 유엔에 가서 일하던 당시

그의 부하들은 벨기에 부르셀에서 본인을 살해하려 하였고,

2001년 여름 애틀랜타에서는 반기문 장관의 부하들이 본인이 머물던 여관 방까지 찾아와 그들 특유의 위협까지 하였다. 그리고 그들이 본인 주위에서 활동함을 알게 하여 주기까지 하였다.



본인을 죽이고자 하던 자들을 다시 풀어놓았다. 애틀랜타에서. 그는 뉴욕 소재 유엔에 있었고 그의 하수인인 외교관들은 본인 주위에 있었다. 또다시 유엔으로 떠난것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 폭력과 강금 그리고 위협을 직접 외교통상부에서 과시한 더 강하여진 반기문 장관일 뿐.

이런 것이 반기문 장관의 보편적 인권 보장이며 세계 평화를 위한 외침인것이다.

본인이 이들에게 본인을 꼬집어 멍들게 한 괴이한 경찰관이 한 행위에 관하여 말하자 그들은 얼굴 표정도 변하지 않았다. 그리고 멀리 나타난 경찰차에 지난번 폭력 경찰 한명이 타고 있던 것을 볼수 있었다.

2006-11-16

 

인권과 세계 평화를 말하는 반기문씨의 테러조직원들도 그런 경호 받나? - 인권이 보편적 가치라고

반기문 차기 총장 출국…방탄차에 24시간 그림자 경호

http://www.chosun.com/politics/news/200611/200611150228.html

시민을 해외에까지 죽이러 다니게 하면서

"경호팀 중 3~4명은 반 차기 사무총장은 24시간 근접 경호하게 된다. 경호팀은 반 차기 사무총장의 숙소인 뉴욕 맨해튼 월도프 아스토리아 호텔 스위트룸과 인수위 사무실도 철통경호한다. "

본인도 갈수록 강대해지는 테러 조직의 힘의 영향하에 있는 시민들의 안전을 위하여 테러 조직원들의 활동에 관하여 더욱 자세히 기록 하여야 하니...

"이 글을 읽는 시민들이 유의 해야 할 사항은 테러 행각을 하던 노길상이 세균 테러후 인터폴을 내세우며 본인을 위협하였고, 김대중 대통령의 정치 동지의 아들이 미국 정보부를 내세우며 본인을 위협하였다 하는 점이다. 이 김대중 대통령의 정치 동지의 아들은 심지어 미국 영주권을 받는 자신의 가족과의 합류를 위한 미국 이민을 말하며 미국 시민이 되는 것을 말히기도 하였음이다. 노길상이 인터폴 비밀 요원인가 아닌가 그리고 인터폴 비밀 요원이 세균 테러를 할수 있는가 아닌가는 이 글을 읽는 시민들은 쉽게 판단하시리라 생각한다. 김대중 대통령의 정치 동지의 아들은 이후 서울 모 대학에서 강의 하고 있다."

김대중 대통령의 숨겨진 햇볕 정책과 세균 테러에 일익을 담당하였던 반기문 차관을 기억히며.

2006-11-15

 

어느 심장 전문 흉곽 외과 의사의 권유 - 지성인가 사악함인가? 세균테러조직의 서교수를 접근시키려던

어느 심장외과 의사의 권유.

버터 보다 마가린이 좋다고

말하던 당시 이미 무었이 트랜스 지방인지 다 알면서 말이다.

그것도 심장 전문 외과 의사가 말이다.

사람을 서서히 해치는 방법도 다양하다.

지성적인 해치는 방법이였나?

의사인지 테러 조직원인지... 지성이군

더욱 놀라운 것인 본인을 납치 살해 하려던 자들과도 연계되어있던..

전라도 사람들을 좋아하는 놈이라고 구타하며 협박하던 자들을위하여

전라도 사람하고 다니지 말라 떠들며 다른 한편으로는 몰래 마약에까지 중독되게 하던 자들과 함께 활동하였다니... 당신은 놀라운 의사. 사악함과 지성이 하나인가?

2000 BXL 놀라운 의사.

다이아몬드 밀수 조직 이나 테러 조직원들에게는 트랜스 지방이 더 건강에 좋은가?

이자는 서울에서 돌아왔다며 본인에게 당시 전혀 모르던 서교수를 본인에게 접근시키려 하였다. 서 교수는 2000년 큰 행사가 있던 날 본인 앞에 나타난 자이다. 이자는 서씨 요원 (여성)의 상관 위치에 있는 자이다. 서 요원은 본인이 서울로 돌아온후에도 수년후에 부르셀에서 활동을 하고 있음을 website를 통하여 알리고 있었다.

이 지성이라는 외과의사는 본인이 벨기에에 간 초기 본인을 룩셈부르그로 유인 직업 여성들을 접근 시키려 하였다. 물론 그일이 실패하자 교활한 "건강에 좋은" 짓을 하였고...

그후 이자는 본인을 자신의 동료들이 몰래 마약에 중독시킨후 웃기까지 하였다. 이자가 Mr. White Water는 아니다.

이자는 그후 자신이 독실한 천주교 신자라며 정체를 감추기에 노력하였다.

2000년 본인을 앤트워프에서 납치 살해 음모를 시도하기전 방송국 PD라고 떠드는 자가 이 외과의사를 내세우며 본인에게 연락하였다.

매춘에서 납치 살인 조직 그리고 세균테러 조직원들까지... 흉곽외과의 영역인가?

 

오늘 노무현 대통령과 반기문 UN사무총장을 위한 청산 요구는 기후 관계로

연기합니다.

2006-11-14

 

부동산 - 김대중 대통령의 햇볕정책을 위한 조작을 하는 정치 테러 조직원이 말하는 또하나의 남는 장사

정치 테러 조직원들이 (물론 다이아몬드 밀수 범죄 조직을 포함하여) 남는 장사라 지칭하는 것은 다이아몬드 밀수 등 (물론 국내로의 밀수를 말하는 것이다.) 여러 가지다.

그중 하나가 정부의 지역 개발 정보를 빼내 남들보다 먼저 부동산 투자 (과연 투자라 해도 되나?)를 하는 것이다. 그들이 말하는 남는 장사의 하나다. 땅집고 해엄치기.

김대중 대통령의 정치 동지의 아들이 자랑하는 남는 장사를 위한 이런 정책 정보는 도대체 어디에서 미리 흘러 나오는 것인가? 아니면 미리 뽑아 나오는 것인가? (일반 시민들도 그런 신가한 투자 정보/소식? 미리 알고 이용할수 있겠나? 김대중 대통령은 이런 남는 장사가 되는 개발 정보가 누구의 손을거쳐 누구의 손에 이득을 쉽게 남기기 위하여 의도적으로 유출 됩니까? 죽이려는 시민 앞에서 그런게 자랑이라니! 당신의 심부름꾼들이 하는 남는 장사 )

(정치 테러 조직원 손에 지역개발 정보야 ... 은행에도 병원에도 당연한 그러나 생각하지 않는...)

김대중 대통령의 친구의 아들 (현 서울 모 대학에서 활동중, 당시 미국에 드나들며 오래곤에 가족 합류 이민 간다 말한 자.) 이 본인에게 남는 장사를 말하며 한 말중 하나다.

무슨 이유로 이런 말을 하였나?

김대중 대통령의 오래곤 정치 동지의 아들과 또다른 세균 테러 조직원도 건설 계통에 연관이 있음을 말하기도 하였다. 미국가서 폭파 공학을 할것이라고 등. 본인을 좌익으로 포장하기 위하여 노력하던 당시.

김대중 정권은 2000년 남북회담 전까지 그럭 저럭 본인을 좌익으로 만들고 죽이려던 수작을 계속하였다.

그 즈음 이들은 본인을 극우라 포장하기 시작하였다. 김정일을 암살할.

누구에게 보이려고 본인을 김정일을 암살할 극우로 조작한후 납치 살해하려 하였나? 임동원씨! 반기문씨!

본인이 김정일을 암살할 극우로 죽으면 김정일에게 잘보이는 것인가? 사치품에 돈도 부족하였나? 김대중 대통령! 반기문씨!

극우라 포장하여 죽이려던 시민의 죽음을 김정일에게 선물하려던 우리의 김대중 대통령 아니였나!

또다른 남는 장사의 시작이였다.

부동산에서 도박, 다이아먼드 밀수 그리고 마약 그것도 불충분하여 정치범 조작후 납치 암살 시도...

죽이려는 시민 앞에서 돈 쉽게 버는 자랑까지 하는 역겨움. 정치 폭력배를 재포장 하여 바람직한 공무원을 만드는 기술.

전라도 사람하고 다니지 말라 떠들던 정치 테러 조직의 교수 부부까지 다시 위협과 음모에 동원한 - 그리고도 지역갈등의 타파를 말하니. - 조작까지 하면서

한 없는 김대중 대통령의 햇볕정책.

김대중 대통령의 자신들을 위한 경제정책

교회에서 시민을 죽이려던 김대중 대통령의 업적과 지역갈등 조작하던 공로를 기억하며.

2006-11-11

 

반기문씨 유엔 총회에서 강금과 폭력 그리고 위협 활동 촬영한 필름 시사회 하십시요! 테러범 시상식도 여시고!

반기문 차기 유엔 사무총장 "죽고 말지 왜왔어"! 라니. "피를 뽑아야 한다."고 들으라고 떠들던 자의 말처럼 사악하기 그지 없읍니다. 유엔의 인권과 세계 평화목적에 참 적절한 당신의 정치 사상의 표현 입니다.

시민을 죽이려다 실패한 것이 그리도 억울한가? 차기 유엔 사무 총장 반기문씨.

돌아와 보니 시민을 범죄자로 조작하여 죽여가며 출세하는 자들을 본다. 세상에 출세할 근거를 만들기 위하여 시민을 범죄자로 만드는 조직적인 활동이 있다니.

스스로 청산될 생각이 전혀 없는 힘에 근거한 역겨운 사악함 그 자체이다.

부르셀에서 앤트워프에서 애틀랜타에서 활동하였던, 당신이 일익을 담당한, 외교 정보 테러 조직을 활동상활과 성과도 보고 하십시요.

교회에서 어린 여자를 이용한 음모시도, 교회에서 여자 제공시도, 테러 은폐를 위하여 경제적 보상 수차 시도, 차관급 대사등이 참여한 자들의 세균 테러, 다이아몬드 밀수 조직을 이용한 앤트워프에서의 살인 시도, 수차에 걸친 죽음의 위협 (현재 평통자문위원 포함), 대사관내로 유인하여 국가 기밀 유출 음모 시도, 납치 살인을 위하여 독일로 유인 시도, 본인에게 마약을 사용하였던 자들 재동원, 지역 갈등 조작 등

반공의 투사로 자처하기 위하여 시민을 좌익 공산주의 자로 포장하고 (이민을 간 자들)

애국자로 자처하기 위하여 반정부로 시민을 조작하고 (이미 한국인도 아니면서.)

마약과 세균을 이용한 테러 활동에 전념한 반기문 차관의 외교통상부 직원들이 재외국민을 보호를 한다고 떠드니 (죽이려는 자들이 무슨 종류의 보호를 하나?)

이런 일들에 일조를 하고도 당신은 목을 조르게 하고 푹력이나 행하고 강금하고 위협하니. 당신의 인권과 세계평화라는 것은 도대체 무었입니까?

(반기문 장관을 위한 강금과 위협 그리고 폭력하에서 촬영한 범죄자들, 강금되었되었던 장소는 외교통상부 건물 내부, 반기문씨 테러 범죄활동을 은폐하기 위하여 이러고도 세계 평화와 인권을 말하니...)

여러명의 촬영자들이 잘 촬영하였을 터이니...

납치 암살 시도를 또한 파리 베르린간의 자전거 행진로 위장한 당신 조직의 수법과 각나라 방송국에서 촬영한 행진 기록들을 모아 관련부분들을 함께 시사회에 상영 하십시요. 모두 감탄할 것입니다.

시사회에 온세상을 위하여 당신 조직의 모든 테러 활동 상세히 보고 하십시요.

또한 테러범 노길상을 "바람직한 보건복지인"이라 상을 준것처럼 유엔에서도 각국의 테러범들모아 (당신의 테러 밀수 범죄 조직원들도 포함하여) 시상식 여십시요.

다들 당신의 활동과 업적을 따라 갈수 있게...


2006-11-10

 

반기문 차기 유엔 사무총장 "죽고 말지 왜왔어" 라니 본심 아닌가! - 숨겨진 햇볕 정책과 세균 테러

잘 모르는 외국어와 씨름을 하고 있는 순간 오래전 밤을 새며 책을 보던 때를 생각하게 된다. 공부하던 것이 유일한 즐거움이였던 시절.

본인을 정치 사상범으로 조작하고 외국으로 간 자들. 김대중 대통령 초기에 조차 반기문씨 무슨 이유로 본인을 좌익 정치범으로 조작하였나?

외국 대학 교수로 그리고 연구 생활을 하고들 있다. 외국에서 교수로 연구 한다고 돌아다니던 자도 있고. (부부가 어느 대학 어느 연구소라고 쓰기를 원하나? 서부에서 동부로 이주하였다고. 인터넷 상에서 이름을 찾을수 없는 다른 자들은 어디에 있나? - 죽이려던, 목을 조르던 폭력을 행하던 전라도 사람 운운하며 지역 갈등 조작하던, 반국가 정치 사상범 조작하던 자들. 무었을 얻었나? 미국에 가서 살면서 무슨 이유로 떠날때는 본인을 정치범으로 조작하고 떠났나?)

당시 이자들의 대부격 인물이 다름아닌 애국자 Patriot II이다 (물론 더 높은 계층의). 존경해야할 부총장. 알고보면 정치권내 프락치. 이 인물이 20여년후 노무현 대통령을 위하여 반기문씨등을 위하여 세균 테러조직을 납치 살인 시도에까지 참여하는 다이아몬드 밀수 조직의 실체를 은폐하기 위하여 본인에게 교묘한 위협과 혼란을 야기하고자 하였던 자이다. - (실체를 스스로 드러낼때, 그 모든 과거의 일들을 다시 되살아나게 해주었다. 링컨도 그러하였나?)

"죽고 말지 왜왔어" 라고 외치게 하는 반기문씨의 소원과는 반대로 김대중 대통령의 유럽과 미국에 걸친 외교 정보 테러 조직의 손에서도 어찌 죽지 않고 살아서 돌아오니 본인에게 위협을 하는 이런 자칭 애국자 (Patriot II)등을 통하여 당시 본인을 반정부 사상범으로 조작하던 자들이 얼마나 조직적이였는 가를 다시 각인시켜 주었다.

20여년전 본인을 반미 좌익으로 몰던 자신의 하수인들을 위하여,
본인을 친미 극우로 몰아 죽이려던 김대중 대통령의 외교 심부름꾼인 반기문의 동료들을 위하여 ,
애국자 Patriot II 는 다시 앞에 나선 것이다.

무슨 말을 하거나 무슨 정치 색체를 내세우거나 이자는 한결같은 자였다. 직업적 정치 테러 조직원. 국회의원들도 옆에 서기 부담이갈 대학 부총장을 거친 정치 프락치 였으니 이얼마나 고위인가!

본인을 반미 좌익으로 본인을 친미 극우로 몰때마다 이들은 무슨 이득을 취하였는가?

다시 볼일도 없던 자들이 본인을 반정부니 좌익 반미 정치범이니 하는 죽음의 구덩이로 밀어 넣고 타국으로 떠난 이유는 무었일까? 그냥 떠나면 않되었나? 본인을 납치 살해 하려던 원호가 현지 국적을 취득하려 까지 하였다. 물론 이들이 미국인이 유럽인이 되었는지는 본인이 알수 없다.
외국 국적까지 시민권까지 취득하려 하던 자들이 한 자들이 굳이 본인을 위험한 반정부 인물로 좌익 테러 동조자로 타국에까지 선전하고 마약 중독자로 만들려 몰래 마약에 중독시키고 다닌 이유는 무었인가? 그것도 국가의 외교조직과 정보부 조직원들까지 참여시켜. 물론 다이아몬드 밀수 조직까지 참여하여.

본인은 하루 하루를 살아있기 바빴고. 그들 동료들의 이해할수 없는 음모와 위협 그리고 테러하에서.

자신의 정체를 감추기 위하여 문제까지 만들던 자. 그리고도 생명을 구하려 한다고 떠들며 연구 하겠지. 이들중에는 본인이 본인을 기억하는 한 잊지 못할 자도 있다.

놀라운 세상이다. 이제는 극우라 하니. 장기 대체 기술 분석이 그리도 위험한 극우 정치 사상인가? 반정부 활동인가?

야당을 지지하면 반정부인가? 목사님.

이자들의 목적은? 이자들에게 무었이 남는 장사였나?


(유럽연합에서 미국까지 김대중 대통령과 반기문씨의 외교 정보 조직의 죽음의 손길.)
(대사관에서까지 얼굴을 보이던 Joshua조직원과 대사관 직원들을 통하여 드러난 테러 조직원인 의대 교수(좌)와 박사과정 여자 테러 요원(우). 세균 테러 후에도 서울에서 부르셀로 가서 노길상은 자신들을 그 누구도 제어 할수 없음을 알리려 전염과 함께 사진을 찍어 인터넷에 올리는가 하면 다른 테러 조직원들은 그들이 잘 활동하고 있음을 사진까지 찍어 인터넸에 올려놓고 공개적으로 자신들의 주소와 근황을 알리는 것이였다. 테러가 즐거운 바람직한 생활 수단인 사회가 되어버린 지구인가? 유엔인가? 테러가 남는 장사가 되어버렸나? 이제 유엔 사무 총장이 정치 테러 실현에 일조한 분이 됡서이니. 힘없는 시민을 죽음의 위협과 탄압속에서도 침묵을 지키라는 것인가? 세계적으로 테러 조직원들이나 무장단체 조직원들도 어디에선가 돈 받는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 마약에서 세균까지 사용하고 범죄를 덥기위하여 돈과 직장 그리고 여자까지 제공하려던 반기문 차기 유엔 사무 총장의 부하 동료들 조직이였으니... 테러 조직원 Popeye는 다른 나라로 거쳐를 옮긴후 자신의 새로운 생활을 사진까지 찍어 올리며 본인이 알게 하였다. 아무런 구에도 받지 않고. 테러 이후 생활이 그리도 즐거웠는지! 런던에 한번 간적이 있다. 장기 이식 문제와 관련된 학문적 모임 때문이였다. 그날로 다시 열차를 타고 부르셀로 돌아가기는 하였지만. 잘지내... 돌아오겠지... 지휘자도 자칭 민족의 지도자도. 영국인이 되기로 결정되었다면 인터넷에 글이라도 올리고*. 세균테러와 화학 테러는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하에서 의료인, 의대 교수와 의과학 연구원의 테러 도구가 되었다.)

(*당시 테러 조직원이였던 "Popeye의 사촌형 이가"는 미국에 영주권을 취득할 자신의 부모와 가족합류를 할것이라고 하였다. 언젠가 취득할 시민권도 말하고. 미국 시민이 될 사람이라서 미국 정보부 떠들며 위세를 부렸나? 참고로 미국 Texas로 이민 간다는 최대화는? 노길상은 이런 말들을 목적을 가지고 하는 자이다. 마약에 몰래 중독시키기 전 본인에게 산적을 보낸 대사관에 배치되엇던 정보부 직원도 미국 동부 뉴욕?으로 당시 떠났음을 다른 대사관 정보부 직원이 본인에게 알게 하였다. 무슨 이유로 미국가서 궁극적으로 미국 시민이 되고자 하는 자들이 대한민국 시민으로 평생을 살 본인을 좌익 반미 반정부 정치범으로 조작하고 떠났을까? 이들의 엄청난 공통점들이다. 꼭 그래야지 가서 잘사나? 노길상을 통하여 미국으로 이민갈것이라던 말을 본인에게 듣게하던 당시 최대화 차관급 대사조직은 본인을 반미 좌익으로 포장하고 있었다. 후일 물로 그들은 또다는 남는 장사를 위하여 말을 바꾸고.)

의대 교수에 박사과정 연구원에까지. 세균테러 조직에서 중국인 테러 조직원들과 함께 일하던 자들이 있는 것은 오래전 활동하던 그들이 그리 놀라운 자들이 아니였음을 잘 알수 있는 것이다. 더 잘먹고 살기 위하여 세균 테러에 출세하기 위하여 정치 범죄 조작에..

그리고는 사람 목숨을 살리기 위하여 연구한다 일한다 떠들 자들.

삼위일체와 기적을 말하던 자가 본인을 다양한 방법으로 해치려 하였던 것처럼

힘없는 무지한 시민을 정치범으로 조작하고 반정부라 낙인하고 범죄자로 조작하고나서 자신을 애국자니 바람직한 공무원이니 하며 정권으로부터 교수직이나 고위 공무원 진급을 얻는 자들. 사람 생명과 생을 파괴하는 대가로 남는 장사하는 자들 아닌가!

시민을 해하면 무슨 이유로 이런 보상을 받나?

"죽고 말지 왜왔어" 라고 반기문씨. 그런 국가 테러를 종식시키기 위하여 살아 돌아왔나 보다. 반기문씨. 아름다운 국가가 되는 것을 보기 위하여. 당신같이 사람 죽이러 다니고 위협하고 테러 하는 것이 당연한 사람들이 더이상 시민을 해치지 않게 하기 위하여.

그리고도 인권과 세계 평화를 외치는 반기문 차기 유엔 사무 총장.

"죽고 말지 왜왔어" 언제 또 외치려나? 반기문씨. 외국인 전문가들까지도 아낌없이 고용하여 투입하고

반기문씨 당신은 자진하여 조용히 처리할수 있는 기회를 스스로 위협으로 폭력으로 물들이며 저버렸다.

(외교통상부 내에 강제로 강금한후 본인을 위협하고 폭력을 가하며 촬영까지 하였다. 반기문씨 폭력 촬영물 노무현 대통령과 잘보셨읍니까? 그 무슨 취미 입니까? 한명숙 국무총리에게 인사하라고 폭력물보며 당신이나 하십시요! 유엔 총회장에다 잘 촬영한 당신의 폭력물 상연이라도 하시지 반기문 차기 유엔 사무총장. 테러 조직 원영과 현 실태에 관하여도 잘 차트 준비하여 널리 알시십시요. 그리고 힘없는 시민을 정치범죄라로 둔갑시켜 무었을 얻고 어떻게 쉽게 출세 할수 있는가를 널리 알리십시요.)

오늘 저녁 수협에 드르니.

말을 걸며 기회를 보는 여자.

반기문씨 당신들의 여자 요원들이 흥분제, 탄압용 자극성 화학 물질등을 사용하면 본인의 기억력은 더욱 생생하여 진다. 특히 서울에서까지 외교 정보 조직을 동원하여 본인을 반정부로 조작하려던 반기문 씨를 말이다.

PS: 참고로 아코데온아라 본인이 이름 준 외교통상부 직원 (L'accordeoniste)이 있다. 반기문 차관의 부하. 최대화가 노길상과 본인을 교회에서 예배시간후 위협하던 때 옆에 있었던 자. 이자는 노길상이 정치범 조작을 위하여 햇볕정책을 말하며 본인에게 다이아몬드 밀수 조직원과 접근하던 때 또다른 수작을 하던 외교관이다. "피를 뽑아야 한다."고 들으라고 떠들던 자. 그 옆에는 수개월후 안트워프에서 본인을 죽이려던 칼잡이를 도와줄 자가 서있었다. 이 아코데온씨를 처음 보개된 것은 "목사가 된 신학생"이 2000년 초 본인의 목을 조르던 자와 함께 본인에게 위협하기 위한 말하였을 때이다. 이 목사가 된 신학생도 테러 활동으로 본인이 Atlanta로 간 이후에도 신학대학까지 마치며 수년간 유럽 부르셀에서 살고 있었음을 그가 만든 기록으로 알수 있다. 현재 어디에 있는지는 알수 없다.

어디에서 살거나 아낌없이 외국인 테러 전문가와 음모 전문가까지 동원하여 시민을 해치는 것을 당연시 하는 외교 테러 조직원들이 자유로이 활보하고 이를 전력을 다하여 실현하던 반기문 차관이 유엔 사무 총장이 되어 한층더 그 힘을 보일 것이니 힘없는 시민들은 주의가 필요한 시절이다.

2006-11-08

 

반기문씨에게 조폭 청산 의무 를 상기시키다. - 외교통상부와 청와대 앞에 가보니 65차


08:39 - 08:49 청와대 앞 길. 오늘도 길을 막아 선다. 선있던 인물은 전에 팔꿈치로 가까이서 본인의 가슴을 찍은 사람이다.

09:02 - 09:22 외교통상부 가는 길 일부러 앞에서서 담배 연기를 날리는 자. 한참을 가자 외교통상부 안으로 들어가는 것을 보개 한다. 남자. 빨간색가방. 멀리서도 식별을 할수 있었다. (외교통상부 안으로 들어오라 손짓하는 자.)

정문에서 유엔 사무 총장이될 반기문씨에게 가기전 남은 시간에 조폭 청산을 요구함.

집에서 연속극이나 보라고 반기문씨는 범죄자들 청산하십시요!

PS: 우측 하단 흉곽 심한 통증.

2006-11-02

 

작은 조작에서 부터 반기문씨가 유엔 사무 총장에 당선되면 않된다고 떠들던 정보부 직원들의 공무? 수행까지


정정해 놓은 illegal transfers of billions of dollars 가 다시 illegal transfers of billions won 로 바뀐다. 저장해 놓은 file을 아침 다시 열어보니.

Sunshine policy toward North Korea 가 다시 North Korean Sunshine policy 바뀐다.

PC내부에 file 들까지 바꿔치는 노무현 대통령의 통치 철학

그를 실현하는 반기문 장관과 동료들.

This page is powered by Blogger. Isn't yours?